주일, (대)축일 강론
2017.10.01 19:38

2017년 10월 1일

조회 수 19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예수 아기의 성녀 데레사 동정녀의 자서전’에서

 

 

(안응렬 역, 1975년, 가톨릭 출판사 pp.229-230)

어머니이신 교회의 마음속에서 저는 사랑이 되겠습니다
묵상할 때 이 간절한 원이 순교에 못지 않은 고통이 되어서, 무슨 대답을 찾을 양으로, 성 바오로의 서간집을 폈습니다. 고린토 전서 12장과 13장이 눈에 띄었습니다. 거기에는 모든 이가 한꺼번에 사도와 예언자와 학자 등 여러 가지가 될 수 없다는 것, 교회는 여러 가지 지체로 이루어졌다는 것, 그리고 눈은 동시에 손이 될 수는 없다는 말이 있었습니다. 대답은 분명하였지마는, 제 원이 채워진 것은 아니었고, 평화가 온 것도 못되었습니다. 성녀 막달레나가 텅빈 무덤가에 앉아 줄곧 굽어보다가 마침내 그가 찾던 것을 발견했던 것같이, 저도 제 허무의 깊은 속까지 저를 낮춤으로 몹시도 높이 올라가 제 목적에 다다르게까지 되었습니다. 저는 실망치 않고 그대로 읽어 나가다가 이 구절에서 마음이 가벼워졌습니다. “여러분은 더 큰 은총의 선물을 간절히 구하십시오. 내가 이제 가장 좋은 길을 여러분에게 보여 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사도께서는 어떻게 되어서 아무리 완전한 특은이라도 사랑이 없으면 아무것도 아닌지를 설명하시고, 천주께로 확실히 가기 위해서는 애덕이 가장 훌륭한 길이라는 것을 설명해 주십니다.

마침내 저는 안정을 찾았습니다. 성교회의 신비체를 살펴보니, 성 바오로께서 설명하신 아무 지체에서도 저를 보지 못하였습니다. 아니 오히려 모든 지체에서 저를 찾아 내고자 하였습니다. “애덕”이 제 “성소”의 열쇠를 주었습니다. 저는 만일 교회가 여러 가지 지체로 이루어진 육신을 가졌다면, 모든 기관 중에 제일 필요하고 제일 귀한 것이 그에게는 없지 않다는 것을 이해하였습니다. “교회에는 심장이 있고, 이 심장에는 사랑이 불타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오직 사랑만이 교회의 모든 지체를 움직이게 한다는 것, 사랑이 꺼질 지경에 이른다면, 사도들은 복음을 더는 전하지 못할 것이고, 순교자들은 피를 흘리려 들지 않으리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사랑은 모든 성소를 포함한다는 것, 즉 한 말로 말해서 사랑은 영원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너무도 미칠 듯이 기쁜 중에 부르짖었습니다. 오 제 사랑이신 예수여! 제 성소를 마침내 찾았습니다. 제 성소는 사랑입니다.

그렇습니다. 저는 교회에서 제자리를 찾아냈습니다. 천주여, 이 자리를 제게 주신 이는 바로 당신입니다. “어머니이신 교회의 마음” 속에서 저는 “사랑”이 되겠습니다. 그리하여 모든 것이 되겠습니다. 이래서 제 꿈은 이루어질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582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8년 12월 11일 운영자 2018.12.11
1581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8년 12월 10일 file 운영자 2018.12.10
1580 주일, (대)축일 강론 2018년 12월 9일 운영자 2018.12.09
1579 주일, (대)축일 강론 2018년 12월 8일 운영자 2018.12.08
1578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8년 12월 6일 운영자 2018.12.06
1577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8년 12월 5일 운영자 2018.12.04
1576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8년 12월 4일 운영자 2018.12.04
1575 주일, (대)축일 강론 대림 제1주일 2018년12월 2일 file 운영자 2018.12.01
1574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복되신 동정 마리아 신심 미사 2018년 12월 1일 file 운영자 2018.11.30
1573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8년 11월 20일 연중 33주간 화요일 file 운영자 2018.11.20
1572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8년 11월 19일 연중 33주간 월요일 file 운영자 2018.11.19
1571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7년 10월 3일 운영자 2017.10.03
1570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7년 10월 2일 수호천사 기념일 운영자 2017.10.03
» 주일, (대)축일 강론 2017년 10월 1일 운영자 2017.10.01
1568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7년 9월 30일 성 예로니모 성서학자 기념 운영자 2017.09.29
1567 2017년 9월 29일 성 미카엘, 성 가브리엘, 성 라파엘 대천사 축일 운영자 2017.09.29
1566 2017년 9월 28일 연중 25주 목(루카9,7-9)-헤로데의 불안의 원인 운영자 2017.09.28
1565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7년 9월 27일 –성 빈첸시오 드 폴 사제 기념(1581-1660). 운영자 2017.09.28
1564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7년 9월 26일 연중 25주 화(루카8,19-21) 예수님의 가족 운영자 2017.09.26
1563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6년 10월 6일 연중 제27주간 목요일 운영자 2016.10.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0 Next
/ 8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