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 (대)축일 강론
2024.06.09 07:09

2024년 6월 9일 연중 제10주일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자들을 가족같이! 신자들 가정에 평화


예수님께서는 식사하는 일조차 잊어버리고 하느님 나라의 복음을 전하는 일에 자신의 정열을 다 쏟으셨습니다. 그분을 찾는 군중의 무리는 예수님께 빵이나 돈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이 세상이 주지 못하는 양식을 예수님께 얻을 수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 같이 예수님을 집요하게 따라오는 군중의 태도는 그들에게 무엇이 필요했던가를 알게 해 음식을 먹는 일조차 무시할 수밖에 없었던 예수님께서는 당신을 찾는 군중에게 필요한 양식은 빵이 아니라 하느님의 존재와 하느님 나라의 기쁜 소식을 전해주는 일이었습니다. 


예수님 시대에도 많은 사람들은 그 사실만을 보고 놀라며 기뻐합니다. 그러나 그 속에 함께 한 바리사이나 율법학자들은 그 기적에 대하여 인정하고 싶지 않습니다. 


오늘 예수님께서 직면하셔야 했던 두 가지 종류의 오해를 우리에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곧 율법학자들의 오해와 예수님 친척들의 오해입니다.


율법학사들은 성경에 정통한 사람들이었고 백성에게 성경을 해설할 책임을 맡은 사람들입니다. 그들 가운데 일부 율법학자들은 군중 앞에서 예수님의 신용을 떨어뜨리려고, 예루살렘에서 예수님의 명성이 퍼지기 시작했던 갈릴래아로 보내졌습니다. 


험담을 퍼뜨리는 일을 하기 위해 다른 사람의 신용을 떨어뜨리고 권위를 실추시키는 것은 나쁜 일입니다. 그런데 그 사람들은 그런 일을 행하기 위해 파견됐습니다. 더구나 이 율법학자들은 끔찍하고도 명확한 고발내용을 가지고 왔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고 사람들 앞에 나서서 예수님께서 베엘제불이 들렸고, 마귀 우두머리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고 하였습니다.


다시 말해, 그분을 부추기는 자가 마귀들의 우두머리라는 것입니다. 그 말은 이 사람은 마귀가 들렸다고 말하는 것과 같은 의미입니다. 사실 예수님께서는 많은 병자들을 치유하셨지만, 율법학자들은 그분께서 하느님의 영을 통해서가 아니라 악마의 영을 통해서, 곧 마귀의 힘을 통해서 그런 일을 행하신다고 믿게 만들고 싶어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이에 강하고도 분명한 어조로 반응하셨고, 이런 류의 거짓 증언을 참지 않으셨습니다. 왜냐하면 그 율법학자들은, 아마도 스스로는 깨닫지 못하지만, 가장 심각한 죄에 빠진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곧 예수님 안에 현존하시며 활동하시는 하느님의 사랑을 부정하고, 신성을 모독하는 죄입니다. 게다가 성령을 거슬러 모독하는 죄는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처럼 용서를 받지 못하는 유일한 죄입니다. 왜냐하면 예수님 안에서 활동하시는 하느님의 자비에 마음을 닫는 행동으로부터 기인하는 죄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 사화는 우리 모두에게 해당되는 교훈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사실 어떤 사람의 선행이나 착한 마음에 대한 강한 질투로 인해 거짓으로 고발하도록 부추겨지는 일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는 정말로 치명적인 독이 있습니다. 악의를 품은 사람은 타인의 훌륭한 명성을 계획적으로 파괴하고 싶어합니다. 하느님께서는 이 무서운 유혹에서 우리를 해방시켜주십니다.


그리고 만일 우리가 우리의 양심을 성찰하면서, 이러한 나쁜 풀이 우리 안에서 자라나고 있음을 깨닫는다면, 그것이 더 자라나고 더 이상 치유할 수 없는 악한 결과를 낳기 전에, 참회의 성사인 고해성사를 통해 즉시 이를 고백하러 가도록 합시다. 이런 행동은 가족, 우정, 공동체, 사회까지 파괴하기 때문에,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세상 사람들의 소문을 통해 예수님의 친척들은 너무나 예수님이 걱정스러웠습니다. 그 이유는 식사도 하지 못할 만큼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을 찾아오고 누구나 존경하는 바리사이 사람이나 율법학자들과 예수님과의 갈등이 생겼고 그들의 입을 통해 예수님이 베엘제불의 하수인이라는 것과 그리고 보통사람으로써는 할 수 없는 놀라운 기적을 베풀고 있다는 소문으로 인한 염려 때문이었습니다. 


 사실 그분께서는 음식을 먹을 시간조차 없을 정도로, 사람들을 위해서, 특히 병자들과 죄인들을 위해서 기꺼이 도와주려는 태도를 보여주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사람들이 먼저였습니다. 사람들에게 봉사하고, 사람들을 돕고, 사람들을 가르치고, 사람들을 치료했습니다. 모두 사람들을 위한 것이었습니다. 이를 위해 예수님께서는 음식을 먹을 시간조차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분의 친척들은 그분을 나자렛으로, 집으로 데려가려고 결심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더 이상 혈연관계에 바탕을 둔 가족이 아니라, 그분께 대한 믿음에 바탕을 두고, 성령 안에서, 우리를 받아들이고 우리를 서로 일치시켜주는 그분의 사랑에 바탕을 둔 새로운 가족을 이루셨습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받아들이는 이들은 모두 하느님의 자녀요 그들은 서로 형제들입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받아들이는 것은 우리를 서로 형제가 되게 하고, 예수님의 가족이 되게 합니다. 다른 이들을 험담하고 다른 이들의 명성을 파괴하는 것은, 우리로 하여금 마귀의 가족이 되게 합니다.


예수님의 답변은 그분의 어머니와 그분의 친척들을 존중하지 않는 게 아닙니다. 오히려 마리아에 대해서는 특별히 존중했습니다. 왜냐하면 마리아야말로 모든 면에서 하느님의 뜻에 순종한 완벽한 제자였기 때문입니다. 


이번 한주간을 시작하면서 우리 안에 남을 시기하고 질투하고 모함하는 악의가 싹트지않도록 조심하며 살아갑시다.


                                                                                                                                  김형진 로무알도 신부 (SSTM)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00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24년 6월 19일 연중 제11주간 수요일 new 운영자 2024.06.19
2399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24년 6월 18일 연중 제11주간 화요일 운영자 2024.06.18
2398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24년 6월 17일 연중 제11주간 월요일 운영자 2024.06.17
2397 주일, (대)축일 강론 2024년 6월 16일 연중 제11주일 운영자 2024.06.16
2396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24년 6월 15일 연중 제10주간 토요일 운영자 2024.06.15
2395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24년 6월 14일 연중 제10주간 금요일 운영자 2024.06.14
2394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24년 6월 13일 파도바의 성 안토니오 사제 학자 기념일 운영자 2024.06.13
2393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24년 6월 12일 연중 제10주간 수요일 운영자 2024.06.11
2392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24년 6월 11일 성 바르나바 사도 기념일 운영자 2024.06.11
2391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24년 6월 10일 연중 제10주간 월요일 운영자 2024.06.11
» 주일, (대)축일 강론 2024년 6월 9일 연중 제10주일 운영자 2024.06.09
2389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24년 6월 8일 티 없이 깨끗하신 성모 성심 기념일 운영자 2024.06.08
2388 주일, (대)축일 강론 2024년 6월 7일 지극히 거룩하신 예수 성심 대축일 (사제 성화의 날) 운영자 2024.06.07
2387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24년 6월 6일 연중 제9주간 목요일 운영자 2024.06.05
2386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24년 6월 5일 성 보니파시오 주교 순교자 기념일 운영자 2024.06.05
2385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24년 6월 4일 연중 제9주간 화요일 운영자 2024.06.04
2384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24년 6월 3일 성 가롤로 르왕가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운영자 2024.06.03
2383 주일, (대)축일 강론 2024년 6월 2일 지극히 거룩하신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 운영자 2024.06.02
2382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24년 6월 1일 첫토요일 성모 신심 미사 운영자 2024.06.01
2381 주일, (대)축일 강론 2024년 5월 31일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방문 축일 운영자 2024.05.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0 Next
/ 1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