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 (대)축일 강론
2012.09.07 22:17

성모성탄축일(마태1,1-23)

조회 수 87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2.9.8.성모성탄축일(마태1,1-23)

 

 

오늘은 성모님의 거룩한 탄생일, 즉 우리 인류의 어머니의 생신날입니다. 어머니 생신날에는 자녀들이 선물을 준비합니다. 여러분은 무엇을 준비하셨나요?

 

   전승에 의하면 마리아가 어머니 안나의 태중에서 탄생하시던 날, 이를 시샘하는 사탄이 발악을 하며 온갖 수단으로 방해공작을하며, 폭풍우가 몰아치고 날이 어두워지고 비바람이 몰아치고 번개가 치고 유황냄새가 피어나고 사탄의 저주와 부르짖음과 탄식소리가 요란하였다고 합니다.

 

   마리아가 탄생하자마자 모든 사탄의 방해공작은 쥐죽은 듯 고요와 정적속으로 사라지고 하늘을 가르는 무지개가 나타났다고 합니다.

 

   아기부모인 요아킴과 안나가 갓난아기 마리아를 바라보고 기도하고 있습니다.

 

   장차 구세주의 어머니가 될 마리아! 볼그레하고 투명한 작은 두 귀는 장차 아드님을 못박는 둔탁한 망치소리를 듣게 될 귀요,

 

   고사리 작디작은 손은 지금은 주먹을 쥐고 앙징스럽게 허공을 향해 손을 내밀지만, 장차 당신 아들의 33년간의 하늘과 땅이 딱 붙는 엄청난 고통의 세월동안 흐르게 될 눈물을 닦아내릴 손입니다.

 

인형의 발같이 작디작은 저발은 장차 그렇게도 험하고 모진 길을 걸어야하고, 십자가 아래서 당하게 될 엄청난 고통을 서서 지탱해내야 할 발입니다.

 

   마리아 아기의 초롱초롱한 눈망울, 성모영보의 놀랍고도 공손한 눈길과 베들레헴에서 아기 예수를 안고 행복해할 다정한 눈길과 숭고한 예수의 첫제자로서의 흠숭의 눈길, 골고타의 이 한칼날이 심장을 에이는 고통의 눈길과, 마침내 당신아들 시신을 십자가에서 내려 품에 안고 인간의 참혹한 죄악이 할퀴고 간 피와 땀과 먼지로 얼룩진 아들시신을 눈물로 씻어 내려야 할 비통의 어머니의 눈입니다.

 

   그러나 마리아의 이 눈은 언제나 변함없이 초롱초롱 빛나는 하늘의 별처럼 맑고 깨끗하고 조용하기만 합니다.

 

   분노와 거짓말과 교만과 부정과 증오와 호기심도 이 숭고한 마리아의 눈을 더럽힐 수 없을 것입니다. 저 눈은 슬픔과 기쁨 가운데서도 사랑을 가지고 하느님을 쳐다보며 하느님께 대한 사랑을 위하여 모든 것을 어루만지고, 용서하고, 참아 받는 눈이며, 하느님께 대한 사랑으로 어떤 악의 공격에 의해서도 손상되지 않는 눈입니다.

 

   오늘 어머니 생신날에 바칠 나의 선물은 내 마음을 오직 어머니께 바쳐드려 엄마 마음과 하나되는 것뿐입니다.

 

   “나의 어머니, 내마음을 엄마께 드리오니, 엄마 마음과 같게하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78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16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7.16
577 주일, (대)축일 강론 B해 연중 19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8.04
576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20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8.09
575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21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8.16
574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22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8.28
573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23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8.30
572 주일, (대)축일 강론 B해 24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8.30
571 주일, (대)축일 강론 9월 14일(성십자가 현양축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9.13
570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25주일(한국 순교자 대축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9.13
569 주일, (대)축일 강론 (2000년 12월 2일 /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사제 대축일) 창립자 신부님 2005.12.03
568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25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9.20
567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26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9.20
566 주일, (대)축일 강론 2000년 2월 5일, 설 대축일-분명히 드러내야 하는 신앙 창립자 신부님 2006.01.27
565 주일, (대)축일 강론 성소에 대한 응답 (2000년12월 8일 /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원죄 없으신 잉태 대축일) 창립자 신부님 2005.12.10
564 주일, (대)축일 강론 성모성심을 통하여 천주성삼께 영광 (2000.12.24. / 예수성탄 밤미사) 창립자 신부님 2005.12.24
563 주일, (대)축일 강론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2000년 1월 1일) 창립자 신부님 2006.01.09
» 주일, (대)축일 강론 성모성탄축일(마태1,1-23) 관리자 2012.09.07
561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23주일(이사35,4-7; 야고보2,1-5; 마르7,31-37) 관리자 2012.09.08
560 주일, (대)축일 강론 2012-9-14-연중 23주 금(요한3,13-17)-십자가현양축일 Stephanus 2012.09.12
559 주일, (대)축일 강론 2012-9-16-B해 24주일(이사 50,5-9; 야고 2,14-18; 마르 8,27-35) Stephanus 2012.09.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