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0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령강림대축일(사도 2,1-11; 1고린 12,3-13; 요한 20,19-23)

 

 

 

 

오순절 축제를 지내기 위해 모여있는 신도들 위에 성령께서 강림하심을 기념하는 날! 성령강림의 의미를 되새겨보기로 하자!

인간에게 평화가 떠나고 두려움과 초조가 싹트게 된 것은 죄의 결과이다. 이는 원조 아담에게까지 소급된다. 금한 실과를 따 먹음으로해서 인간에게는 하느님을 뵈옵기가 두려워졌고 눈가림하기 시작하고 숨게 되었다.

그리스도의 제자들이 무서워 문을 닫아걸고 있는 모습은 죄와 불안에 떨고 있는 인간의 심리를 대변해 준다.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그들 한 가운데 서시며,“너희에게 평화가 있기를!”하고 인사하시며 숨을 내쉬시며“성령을 받아라. 누구의 죄든지 너희가 용서해 주면 그들의 죄는 용서받을 것이고 용서해주지 않으면 용서받지 못한 채 남아 있을 것이다.”하고 죄의 결과로 상실한 평화를 회복시켜주시고 세상에 파견하시며 세상 사람들의 죄도 용서해주어 잃었던 평화를 회복시켜주라고 하신다.

성령은 바로 이러한 목적으로 오신 것이다. 성령송가에 있듯이, 성령은 죄로 일그러진 영혼의 고되고 슬픈 것에 안식과 위안이요, 죄의 탓으로 병들고 빗나간 것을 낫게 하고 바로잡기 위해 오신다. 마침내 하느님은 성령칠은(聖靈七恩)으로 구원사업을 끝마감하실 것이다.

성령의 은총은 각 사람에게 여러 가지 은총을 주시어 공동이익을 도모하고자 하신다. 여러 지체가 모여 한 몸을 이루듯이 각기 다양한 은사를 받은 각 사람들이 공동체의 선익을 위해 결합될 때 하나의 그리스도의 신비체가 형성된다.

신체의 일부분이 마비되는 현상을 동양 한방에서는 불인(不仁)이라 했다. 어질지 못한 탓이라 하여 윤리도덕성의 결여에 연관시킨다. 즉 죄의 탓으로 돌린다. 인간끼리 불목하게 되고 남의 탓을 지적하게 된 것도 원조 아담에 그 기원을 두고 있다.

본디 한 몸이었던 아담과 하와는 범죄 후 하느님께 그 탓을 돌리고 또 상대방에게 돌리고 자아(自我)와 타아(他我)로 나뉘게 된다. 이것이 곧 불인(不仁)이요, 아담이 원죄 이후 하와 탓으로 돌리기 시작하였고, 카인이 동생 아벨을 죽인 시기질투심은 한 몸의 신체의 일부분을 마비시키고 잘라내는 결과를 가져온 것에 비유할 수 있다.

바벨탑 사건은 인간끼리 의사소통이 이루어지지 않는 비극을 초래한다. 이는 한 몸에 혈액순환이 이루어지지 않는 마비현상(痲痺現象)이다. 오늘 성령이 오시자 갈릴래아 사람들이 하는 말을 여러 지방 사람들이 각기 자기나라 말로 알아듣기 시작한다.

막혔던 혈관이 뚫리고 소통되고 그리스도의 같은 심장에서 혈관을 타고 성령의 피가 고루고루 전신에 흐르게 되고 이로써 성령은 전신의 마비현상을 풀어주고 전신의 지체들이 원활히 움직이도록 생기를 되찾게 해주는 것이다.

그래서 바오로 사도는 유다인이든 그리스인이든 종이든 자유인이든 우리는 모두 한 성령으로 세례를 받아 한 몸이 되었고 같은 성령을 받아 마셨습니다.고 외친다.

이 시대는 착잡하고 막힌 곳이 많다. 정치권도 부정부패의 극을 달리고 있고 경제는 꽁꽁 얼어붙어 좀처럼 풀릴 기미가 안보이고 빈부의 격차는 점점 더 벌어지고 있어 중산층이 없어져가고 있고 가톨릭윤리에 어긋나는 생명권을 위협하는 배아줄기세포연구, 낙태와 동성연애 이혼율의 급증, 각종 폭력 사태와 잔인한 테러행위 가 곳곳에서 참사로 이어지는 등등.

곳곳에 번지고 있는 비양심적인 범죄들이 바로 불인즉 그리스도의 신비체의 마비현상에서 오는 결과라 할 수 있다.

그리스도의 심장에서 성령의 피가 전신에 전파되지 않아서 일어나는 비양심적 현상이라 할 수 있다. 성령은 오늘 세계방방곡곡의 양심의 피가 통하지 않는 인간양심에 새 바람을 불어 넣어 일그러진 하느님의 모상을 되찾도록 해 주실 것이다.

성령강림은 교회의 시작을 알린다. 성령은 교회의 혼이요 생명이다. 그러므로 성령의 불이 없는 교회는 죽은 교회라 할 수 있다.

브라질의 가장 큰 교회 성직자의 책상 앞에 써 있는 글이다.

“신자들이 불이 있어야 외교인들이 불구경 올 것이 아닌가? 성직자가 불이 있어야 신자들이 불구경 올 것이 아닌가?”

성령은 불혀모양으로 내렸다. 불은 뜨거움의 상징이요, 혀는 말씀 선포를 의미한다. 우리도 성령의 불로 뜨거워져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말씀선포의 사도가 되자.

오소서, 성령이여, 병든 것 낫게 하시고 굽은 것 곧게 하시고 빗근 것 바로 잡으시고 무궁한 복 주소서.아멘.

 

 

Who's Stephanus

profile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58 주일, (대)축일 강론 발타사르 강론집 file 운영자 2020.03.28
557 주일, (대)축일 강론 2018년 12월 9일 운영자 2018.12.09
556 주일, (대)축일 강론 2018년 12월 8일 운영자 2018.12.08
555 주일, (대)축일 강론 대림 제1주일 2018년12월 2일 file 운영자 2018.12.01
554 주일, (대)축일 강론 2017년 10월 1일 운영자 2017.10.01
553 주일, (대)축일 강론 2016년 10월 1 토요일 아기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 대축일 운영자 2016.10.01
552 주일, (대)축일 강론 2016년 9월 29일 목요일 성 미카엘, 성 가브리엘, 성 라파엘 대천사 축일 운영자 2016.09.29
551 주일, (대)축일 강론 2016년 9월 4일 연중 제23주일 운영자 2016.09.04
550 주일, (대)축일 강론 2016년 8월 21일 연중 제21주일 운영자 2016.08.21
549 주일, (대)축일 강론 2016년 8월 15일 월요일 성모 승천 대축일 운영자 2016.08.15
548 주일, (대)축일 강론 2016년 8월 14일 연중 제20주일 운영자 2016.08.14
547 주일, (대)축일 강론 2016년 8월 7일 연중 제19주일 운영자 2016.08.07
546 주일, (대)축일 강론 2016년 8월 6일 토요일 주님의 거룩한 변모 축일 운영자 2016.08.06
545 주일, (대)축일 강론 2016년 7월 31일 연중 제18주일 운영자 2016.07.31
544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17주일 프란치스코 교황님 말씀 운영자 2016.07.25
543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17주일(창세18,20-32; 골로2,12-14; 루가11,1-13) Stephanus 2016.07.24
542 주일, (대)축일 강론 2016-7-17-연중 16주일(창세 18,1-10; 골로1,24-28; 루가10,38-42) Stephanus 2016.07.17
541 주일, (대)축일 강론 2016-7-10-연중 15주일(신명30,10-14; 골로1,15-20; 루가10,25-37)  Stephanus 2016.07.10
540 주일, (대)축일 강론 7월-은총의 어머니, 중개자이신 복되신 동정마리아 Stephanus 2016.07.03
539 주일, (대)축일 강론 2016-7-3-연중 14주일(이사66,10-14; 갈라6,14-18; 루카10,1-20) Stephanus 2016.07.0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