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0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구원의 샘인 복되신 동정 마리아 기념(에제47,1-12; 요한4; 요한19,25-37)

 

1-. 요한복음 4장에서 예수님은 야곱의 우물가에 정오에 물을 길으러 나온 사마리아 여인에게 물을 한잔 청하신다. 여인은 당황하여 유다인으로서 비천한 사마리아 여인에게 물을 청하시다니 하며 주저한다. 주님은 너에게 물을 청하는 이가 누구인지 알았더라면 오히려 네가 나에게 물을 청하였을 것이다.”하시며 네가 주는 물은 마셔도 마셔도 목이 마르겠지만 내가 주는 물을 마시게 되면 영원히 목마르지 않게 되리라고 대답하신다.

여인은 반색을 하며 그물을 저에게도 주십시오. 그러면 다시는 이렇게 정오 땡볕에 사람들의 눈을 피해 물을 길으러 나오지 않아도 되겠습니다.”하고 대답한다. 주님은 네 남편을 데려 오너라하시자 여인은 저는 남편이 없습니다.” 그러자 주님은 네 대답은 옳은 대답이다. 너는 다섯 남자와 살았고 지금 같이 사는 남자도 사실은 네 남편이 아니다.”하시자 여인은 어떻게 저를 아십니까?”하고 놀라며 물동이를 그대로 놔둔 채 동네로 들어가 나는 예언자를 만났습니다. 그분은 나의 모든 일을 알아맞혔습니다.”하고 첫 선교사가 되었다.

사마리아 여인은 세상쾌락을 찾아보았지만 세상의 쾌락은 마셔도 마셔도 갈증만 더해주는 소금물과 같다.

한번만 마시면 영원히 목마르지 않고 생수가 넘쳐나는 물을 주님이 주신다고 한다. 어디 한번 가보자. 주님의 우물가 샘터로 가자!

옛날 펌프로 물을 퍼내던 우물에는 처음에 펌프질을 하기 위해 마중물을 준비해 놓았다. 마중물을 부어야만 펌프를 따라 우물 깊은 곳에서 물이 올라온다. 성모님은 이와같이 마중물에 해당한다. 마중물을 부어야만 우물 깊은 샘에서 물이 올라오듯이 성모님이 안 계셨더라면 하느님이 사람이 되어 세상에 오실 수도 없었고 은총의 기적도 행하실 수가 없었다.

마중물의 역할을 하신 것을 우리는 가나의 혼인잔치에서 볼 수 있다. 성모님이 잔치집에 술이 떨어진 것을 보고 아들 예수님께 얘야 이집에 술이 떨어졌단다!”하고 말씀드리자 예수님은 아직 당신 때가 이르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물이 술로 변하는 첫 기적을 행하셨던 것이다. 오늘날도 성모님의 전구만 있으면 예수님은 효자이시므로 당신 어머니의 청을 거절하실 수가 없으신 것이다.

2-. 요한19,25 이하에서는 예수님이 십자가에 매달려 운명하시자, 병사들이 창으로 늑방을 찔렀을 때 피와 물이 쏟아져 내렸다. 이는 구원의 생명수요 세례성사와 성체성사를 상징한다.

예수님을 구원의 생명수라 한다면 성모님은 구원의 샘이라 할 것이다. 구원의 샘이 없이 구원의 생수를 퍼낼 수 없듯이 예수님이 구세주이시면 성모님은 없어서는 안 될 공동구속자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하느님이 이 세상을 극진히 사랑하신 나머지 사람이 되시어 임마누엘 하느님으로서 우리와 함께 사시기를 원하셨다(요한3,16). 즉 하느님이라는 비행기가 인간 세상에 내려앉기 위해서는 비행장이 필요하다. 예수님은 하느님이 사람이 되시어 구원의 은총을 가지고 오시는 비행기라고 한다면 성모님은 그 비행기가 안전하게 내려앉을 수 있는 비행장이라 할 것이다. 비행장 없이 비행가가 내려앉을 수 없듯이 성모님 없이는 예수님이 인간 세상에 오실 수 없었던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도 성모님은 예수님의 구원사업에 있어서 없어서는 안 될 공동구속자이신 것이다.

3-. 오늘 1독서에서 에제키엘 47장에서 예언자는 성전 오른 쪽에서 흘러내리는 물이 가는 곳마다 모든 생물이 살아나고 온갖 과일이 다달이 새 과일을 내놓는다고 하며 그 과일은 양식이 되고 잎은 약이 된다고 선포한다.

이는 묵시록 22장에서 새 예루살렘에 도성 한가운데에 생명수의 강이 흘러 강 양편에서 생명나무가 12번 열매를 맺고 다달이 열매를 낸다는 새 하늘과 새 땅에서 일어날 일들을 예언한 것과 맞 조응한다. 생명나무는 예수 그리스도를 상징하며 성전 오른편은 예수님의 늑방을 의미한다. 오늘 복음에서 병사가 창을 들고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옆구리를 찌르니 피와 물이 흘러나왔다고 한다.

예수님의 심장은 교회 곧 성전을 의미하며 은총의 보고인 예수성심에서 물로 상징되는 세례성사와 피로 상징되는 성체성사가 나왔음을 의미한다. 세례성사로 우리가 하느님의 자녀가 되고 성체성사로 양육되어 하느님나라 백성에 합당한 거룩한 백성이 되는 것이다.

모든 성사은총의 원천이 예수성심임을 깨닫자. 또한 성모님은 그 구원의 물을 공급하시는 전달자로서의 성모님은 당신의 성모성심을 통해 아들 예수님의 성심에서 퍼낸 영생의 샘물을 우리에게 나누어주시는 역할을 수행하신다.

성모님은 인류의 어머니로서 어머니의 마음은 예수님의 마음과 하나이시고 예수성심의 은총의 샘과 연결되어 우리에게 필요한 모든 은총을 간청하여 우리에게 필요한 만큼 공급하신다. 어느 만큼? 우리가 청하는 만큼!

어머니께 자꾸 청한다고 귀찮아하시는 어머니가 아니시다. 어머니께 간청할수록 더 주고 싶은 것이 어머니의 마음이다. 어머니 손을 놓지 말고 매달리면 어머니가 가시는 곳은 곧 예수님께로 향하는 길이니, 지금은 비록 어린아이처럼 칭얼대며 보채고 졸라대어도 언젠가는 장성하여 예수님을 닮아가게 될 것이다.

왜냐하면 우리의 어머니 성모님은 예수님을 길러내신 하느님의 어머니시오, 나를 예수님처럼 닮은 꼴로 만들어가실 것이기 때문이다.

새아침 엄마 손 꼭 붙잡고 구원의 샘을 향해 힘찬 전진합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57 주일, (대)축일 강론 2015-11-22- 연중 34주일(그리스도왕 대축일) Stephanus 2015.11.19
456 주일, (대)축일 강론 11월 21일 성모자헌 기념일 Stephanus 2015.11.19
455 주일, (대)축일 강론 2015-11-15- 연중 33주일(다니 12,1-3; 히브 10,11-18; 마르 13,24-32; 평신도의 날) Stephanus 2015.11.14
454 주일, (대)축일 강론 11-9-요한 2,13-22: 라테란 대성전 봉헌축일 Stephanus 2015.11.08
453 주일, (대)축일 강론 2015-11-8-B해 32주일(1열왕 17, 10-16; 히브 9, 24-28; 마르 12,38-44) Stephanus 2015.11.07
452 주일, (대)축일 강론 11월-첫토요일 성모미사: 하느님의 섭리의 어머니 복되신 동정 마리아[ 이사 66,10-14; 요한2,1-11] Stephanus 2015.11.06
451 주일, (대)축일 강론 11-2-위령의 날 Stephanus 2015.11.01
450 주일, (대)축일 강론 11-1--모든 성인 대축일-참된 행복(마태5,1-1213,22-30) Stephanus 2015.10.29
449 주일, (대)축일 강론 10월 28일-성시몬과 성 유다(타대오)사도 축일 Stephanus 2015.10.27
448 주일, (대)축일 강론 2015-10-26-B해 연중 30주일(예레 31-7-9; 히브 5, 1-6;마르 10,46-52) Stephanus 2015.10.24
447 주일, (대)축일 강론 B해 연중 29주일(전교주일-민족복음화를 위한 미사(이사2,1-5; 로마10,9-18; 마태28,16-20) Stephanus 2015.10.17
446 주일, (대)축일 강론 10-17-안티오키아의 성 이냐시오 주교 순교자 기념 Stephanus 2015.10.16
445 주일, (대)축일 강론 10-16-성녀 말가리다 마리아 알라꼭 기념-예수성심공경-성시간 Stephanus 2015.10.15
444 주일, (대)축일 강론 2015-10-11-연중 28주일(지혜7,7-11; 히브리4,12-13); 마르코10,17-30) Stephanus 2015.09.29
443 주일, (대)축일 강론 2015-10-10-연중 27주 토(요엘4,12-21; 루가 11,27-28)-가장 행복한 여인 Stephanus 2015.09.29
442 주일, (대)축일 강론 2015-10-4- 연중27주일(창세2,118-24; 히브2,9-11; 마르10,2-16) Stephanus 2015.09.29
» 주일, (대)축일 강론 10월 첫토요일 성모신심미사-구원의 샘인 동정마리아- Stephanus 2015.09.29
440 주일, (대)축일 강론 10월 2일(수호천사 기념일) Stephanus 2015.09.29
439 주일, (대)축일 강론 10월 1일(예수 아기의 성녀 데레사 대축일) Stephanus 2015.09.29
438 주일, (대)축일 강론 2015-9월 30일-성 예로니모 성서학자 기념 Stephanus 2015.09.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