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1-첫토요일 성모미사: 하느님의 섭리의 어머니 복되신 동정 마리아[ 이사 66,10-14; 요한2,1-11]

 

오늘은 11월 첫 토요일로 성모신심미사를 봉헌한다. 하느님의 섭리는 성모님을 인류의 어머니로 세우시고 모성적 사랑으로 인류를 돌보게 하신 것이다.

성모성심은 성모님의 거룩한 마음으로 예수성심과 긴밀히 결합되어 있는 마음이다. 하느님과 인간을 향한 성모님의 사랑을 상징하며 예수님의 마음을 반영하는 거울인 것이다. 성모님의 마음은 오늘 복음인 가나의 혼인잔치에서 잘 나타나고 있다.

첫째, “그 자리에는 예수의 어머니도 계셨다.”

어머니는 자녀가 있는 곳에 늘 관심을 가지고 함께 하신다. 자녀의 모든 일에 무관심할 수 없는 어머니의 사려 깊은 배려와 보살핌을 이렇게 간단한 말씀 안에 포함하고 있다. 인류의 어머니신 성모님은 70억 인류의 모든 사정에 노심초사하시며 함께 하신다.

둘째, 잔치 도중에 포도주가 다 떨어지자 예수의 어머니는 예수께 포도주가 떨어졌다고 알렸다.

잔칫집에 무관심한 분이라면 포도주가 떨어졌다하여 신경 쓸 필요가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어머니의 마음은 자녀들의 속사정에 대해 관심을 집중하고 계심을 알 수 있다. 잔칫집에 포도주가 떨어지다니 큰일이 아닐 수 없다. “포도주가 없단다고 흉보는 투의 객관적 사실묘사가 아니라 '포도주가 부족하니 큰일이라'는 주인 입장에 서서 걱정과 염려 섞인 마음으로 포도주가 떨어졌다고 예수께 알렸다.

성모님의 이 마음은 우리 모든 자녀의 일상사에도 적용되고 투사된다. 어머니는 우리 영신생활에 무엇이 부족한지를 소상히 알고 계신다. 알고 계실뿐만 아니라 늘 그때마다 당신 아드님 예수께 전달하고 계신다. “아무에게 0 0 은혜가 부족하단다, 알리는 어머니는 단지 객관적 사실에 대한 보고가 아니라 부족한 은혜를 주십사하는 강력한 요청의 성모님다운 부드러운 표현이다. 하느님의 아들 예수님께 대한 신뢰에 찬 부탁의 말씀인 것이다. 이 어머니의 의지는 그 다음 표현에도 분명히 드러난다. 예수께서 이 어머니의 요청에 어머니, 저나 어머니께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하고 대답하자 어머니는 다시 아드님께 보채거나 더 강력하게 강요하지 않으시고 그저 다만 하인들에게 무엇이든지 그가 시키는 대로 하여라고 말씀할 뿐이다. 이미 어머니는 예수님의 마음에 일고 있는 자비와 연민의 파도를 느꼈던 것이다. 자녀의 딱한 사정을 보고 무관심할 수 없는 하느님의 아드님의 자비 지극한 마음(예수성심)을 익히 알고 계시는 어머니는 다만 이집에 포도주가 떨어졌다는 사실만을 알려드리는 것만으로 예수성심의 바다에 연민의 파도를 일으키기에 충분하다는 확신이 서신 것이다.

어머니는 오늘도 우리의 영신사정을 살피시며 우리 마음에 속삭이신다. “무엇이든지 그가 시키는대로 하여라.” 우리는 어머니께 우리 속사정을 드러내 무엇이 부족한지를 열어 보여 드리고 신뢰하는 마음으로 어머니께 필요한 내용을 말씀드려야 한다.

'평안감사도 저 싫으면 그만'이라는 속담도 있듯이, 보배가 널려있어도 원치 않는 자에게는 어머니도 어쩔 수 없다. 다음으로 어머니의 전달로 예수님의 다음 행동에 시선을 모으고 그 분의 지시에 주목해야 한다. 예수님은 하인들에게 항아리 마다 모두 물을 가득 부어라고 말씀하신다. 포도주 항아리에 물을 부으라는 지시에, “주님, 그건 당치 않습니다. 포도주가 떨어졌지 물이 없는게 아닙니다.”고 딴청을 부린다면 예수님의 기적을 거절하는 것이요, 예수님의 자비심에 족쇄를 채워드리는 것이다. 신덕이 필요하다. “무엇이든 그 분이 시키는 대로 하여라 는 성모님의 말씀을 경청해야 한다.

2단계로 예수님의 명령으로 이제는 퍼서 잔치 맡은 이에게 갖다 주어라고 하신다. 이때 종들이, “예수님이 우리를 뭘로 보시고 이러시나! 포도주가 떨어져서 당황하고 있는 잔치 맡은 사람들에게 물을 퍼다 주면 오히려 우리는 그들에게 약을 올리는 것이요 날벼락이 떨어질텐데!” 하며 망설이고 이 말씀을 듣지 않았다면 영영 잔칫집의 아쉬움을 해결할 수 없었을 것이다.

복음의 묘미는 종들이 믿음으로 그 물 항아리를 잔치 맡은 이들에게 갖다 주었을 때 비로소 물이 포도주로 변했다는 사실이다. 신덕으로 실행에 옮겼을 때 기적이 일어난다. 우리네 일상사에도 순명이 기적을 낳는 일은 드물지 않다. 오늘 복음에 나오는 성모님의 모성적 마음과 예수님의 구세주로서의 자비심과 어머니께 대한 아직 당신 때가 이르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첫 기적을 공생활 시작 전에 행하시는 효자다운 모습을 묵상하고 하인들의 우직한 충성심과 신덕을 중심으로 자신의 생활을 성찰하도록 하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57 주일, (대)축일 강론 2015-11-22- 연중 34주일(그리스도왕 대축일) Stephanus 2015.11.19
456 주일, (대)축일 강론 11월 21일 성모자헌 기념일 Stephanus 2015.11.19
455 주일, (대)축일 강론 2015-11-15- 연중 33주일(다니 12,1-3; 히브 10,11-18; 마르 13,24-32; 평신도의 날) Stephanus 2015.11.14
454 주일, (대)축일 강론 11-9-요한 2,13-22: 라테란 대성전 봉헌축일 Stephanus 2015.11.08
453 주일, (대)축일 강론 2015-11-8-B해 32주일(1열왕 17, 10-16; 히브 9, 24-28; 마르 12,38-44) Stephanus 2015.11.07
» 주일, (대)축일 강론 11월-첫토요일 성모미사: 하느님의 섭리의 어머니 복되신 동정 마리아[ 이사 66,10-14; 요한2,1-11] Stephanus 2015.11.06
451 주일, (대)축일 강론 11-2-위령의 날 Stephanus 2015.11.01
450 주일, (대)축일 강론 11-1--모든 성인 대축일-참된 행복(마태5,1-1213,22-30) Stephanus 2015.10.29
449 주일, (대)축일 강론 10월 28일-성시몬과 성 유다(타대오)사도 축일 Stephanus 2015.10.27
448 주일, (대)축일 강론 2015-10-26-B해 연중 30주일(예레 31-7-9; 히브 5, 1-6;마르 10,46-52) Stephanus 2015.10.24
447 주일, (대)축일 강론 B해 연중 29주일(전교주일-민족복음화를 위한 미사(이사2,1-5; 로마10,9-18; 마태28,16-20) Stephanus 2015.10.17
446 주일, (대)축일 강론 10-17-안티오키아의 성 이냐시오 주교 순교자 기념 Stephanus 2015.10.16
445 주일, (대)축일 강론 10-16-성녀 말가리다 마리아 알라꼭 기념-예수성심공경-성시간 Stephanus 2015.10.15
444 주일, (대)축일 강론 2015-10-11-연중 28주일(지혜7,7-11; 히브리4,12-13); 마르코10,17-30) Stephanus 2015.09.29
443 주일, (대)축일 강론 2015-10-10-연중 27주 토(요엘4,12-21; 루가 11,27-28)-가장 행복한 여인 Stephanus 2015.09.29
442 주일, (대)축일 강론 2015-10-4- 연중27주일(창세2,118-24; 히브2,9-11; 마르10,2-16) Stephanus 2015.09.29
441 주일, (대)축일 강론 10월 첫토요일 성모신심미사-구원의 샘인 동정마리아- Stephanus 2015.09.29
440 주일, (대)축일 강론 10월 2일(수호천사 기념일) Stephanus 2015.09.29
439 주일, (대)축일 강론 10월 1일(예수 아기의 성녀 데레사 대축일) Stephanus 2015.09.29
438 주일, (대)축일 강론 2015-9월 30일-성 예로니모 성서학자 기념 Stephanus 2015.09.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