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 (대)축일 강론
2018.12.09 06:07

2018년 12월 9일

조회 수 70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림 제2주일 (인권 주일, 사회 교리 주간) 2018년12월 9일 


<모든 사람이 하느님의 구원을 보리라.> ✠ 루카 3,1-6

 

   오늘 우리는「대림절의 사람」세례자 요한을 만나게 됩니다. 이분은 태어날 때부터 하느님의 특별한 섭리로 탄생하신 분으로 공적 활동 기간은 그리 길지 않지만, 당시 민중들에게 끼친 영향은 대단 하였던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예수님께서도「일찌기 여자의 몸에서 태어난 사람 중에 세례자 요한보다 더 큰 인물은 없었다」라고 이야기 하셨을 정도고, 오늘날까지도 요한의 가르침을 신봉하는 이들이 있다는 사실만 보아서도, 그 영향력이 어떠했는지 짐작할 수 있는 분입니다.


   세례자 요한의 삶은 사람들에게 하느님께 더 큰 가치와 의미를 두도록 가르쳤으며, 무엇보다도 사람들이 예수님을 받아들일 준비를 하도록 하는 데 있었습니다. 다시 말해, 사람들에게 유익함을 전해 주었던 것입니다.  


   우리 신앙인들은 세상 속에서 살아갑니다. 우리 역시 세례자 요한처럼 예수님을 맞아들일 준비를 하며, 예수님의 성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세례자 요한처럼 그렇게 진실되게 기다리고 있는지 반성해 보아야겠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세례자 요한이 자신뿐만 아니라, 많은 이들에게 예수님을 맞을 준비를 하도록 이끌어 준 것처럼, 그렇게 하고 있는지 반성해 보아야겠습니다.


   예수님을 준비했던 세례자 요한을 떠올려 봅니다. 그는 예수님을 잘 준비하기 위해서 나쁜 습관들을 모두 다 끊어버리지요. 그래서 광야로 들어갔고 그 안에서 금욕적인 생활을 하면서 주님 오실 날을 손꼽아 기다리며 사람들을 준비시켰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 그는 이 땅을 구원하시기 위해 오신 하느님을 만날 수가 있었으며, 그분에게 물로 세례를 베푸는 영광까지도 얻을 수가 있었습니다. 우리 역시 지금 이 땅에 다시 오실 예수님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들의 준비는 과연 어떠한가요? 주님을 맞이하기 위해 끊어버리고 있는 나쁜 습관은 무엇이며, 내 몸에 익히고 있는 좋은 습관이란 과연 어떤 것인가요? 


   대림절을 살아가는 우리는 세례자 요한에게서, 올바로 자신을 파악하고 자신을 자리 매김하는 삶의 태도를 배울 수 있습니다. 이런 삶의 기본태도를 가진 사람들이 더 많이 필요한 시대를 우리는 살고 있습니다.


   신앙인의 모습으로 열심히 살고 있다고 자부하는 우리의 모습을 대림의 시기를 통하여 다시금 추스려 봅시다. 주님의 오심을 기다리는 대림시기에 과연 나는 그러한 주님을 영접하기 위해서 무엇을 준비하고 있으며 그 준비는 잘 되어가고 있는지 말입니다. 아직도 제대로 준비되어 있지 않다면 지금부터라도 무언가를 준비하는 모습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Who's 운영자

profile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582 홀수해 3월 사순 절 첫 목요일 및 금요일 전교회 미사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81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홀수해 27주 화(갈라 1, 13-24; 루가 10, 38-42) Stephanus 2013.10.07
1580 한국 순교자 대축일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79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시복식 강론 :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123위 file 로무알도 2014.08.17
1578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4박 5일 동안의 말씀 모음 file 로무알도 2014.08.21
1577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프란치스코 교황님 강론 : 한국 수도 공동체들과의 만남중에서 file 로무알도 2014.08.17
1576 주일, (대)축일 강론 프란치스코 교황님 강론 : 성모승천 대축일 로무알도 2014.08.17
1575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평화의 모후께 전달을 청합시다! Stephanus 2013.02.09
1574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티없으신 성모성심(예수성심 다음 날-토요일) Stephanus 2013.06.02
1573 첫토요일 신심미사(1월):하늘의 문이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 ... with english)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0
1572 첫토요일 신심미사 - 2월(평화의 모후 복되신 마리아(이사 9,1-6; 루가 1,26-38)........ with english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0
1571 주일, (대)축일 강론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2000년 1월 1일) 창립자 신부님 2006.01.09
1570 주의 공현 대축일(이사60,1-6; 에페3,2-6; 마태2,1-12) 이스테파노신부 2003.01.15
1569 주님의 세례축일(이사42,1-7; 루가3,15-22)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68 주님의 봉헌 축일(2월2일)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67 주님의 공현 대축일(이사60,1-6; 에페3,2-6; 마태2,1-12)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66 주님세례축일(이사42,1-7; 행전10,34-38; 마태3,13-17)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65 주일, (대)축일 강론 주님 봉헌 축일(봉헌생활의 날: 2월2일: 말라 3,1-4; 루가 2,22-40) Stephanus 2013.01.31
1564 주님 공현 대축일(이사60,1-6; 에페3,2-6; 마태2,1-12)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0
1563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재의 수요일 다음 금(마태9,14-15) Stephanus 2014.03.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0 Next
/ 8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