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 (대)축일 강론
2015.09.04 19:27

2015-9-5-9월- 새로운 여인 성 마리아 기념

조회 수 2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9- 새로운 여인 성 마리아 기념

 

하느님은 옛 아담의 원죄로 인한 타락한 인간세상을 정화하시기 위해 새로운 계획을 세우셨으니 동정 마리아를 지으시어 새로운 창조의 첫 열매로 삼으셨다. 그리하여 마리아는 옛 죄를 끊어버리고 새 복음으로 오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온전한 마음으로 받아들이는 모범으로 삼으셨다.

마리아를 통하여 새 시대가 열리게 되었으니, 마리아는 신약의 주관자요 새 아담인 그리스도를 낳아 기르시고 그 어머니가 되셨다. 이로서 새 백성의 첫 열매가 되시고 낡은 인간성을 벗어버리고 새로운 인간의 전형이 되신 것이다. 또한 어머니이시면서도 당신 아들 예수 그리스도의 첫 제자가 되시고 새 하늘과 새 땅에 초대받은 인간의 전형이 되신 것이다.

마리아가 새로운 여인으로 간택된 비결은 무엇일까?

하느님은 세상을 Fiat으로 창조하시고 모든 피조물로부터 같은 Fiat으로 응답받기를 원하셨다. 그런데 유감스럽게도 최고의 걸작품인 첫 인간 아담과 하와로부터 No Fiat의 응답을 받으셨다. 즉 불순명하였던 것이다. 사욕편정과 애정과 욕망의 무절제로 인한 죄성이 드러나 죄를 범하고 죄가 장성하여 죽음을 가져온 것이다. 즉 금한 실과를 따먹음으로써 하느님의 명을 거역하였던 것이다. 그로인해 아담과 하와는 낙원에서 영복을 누릴 자격을 상실하고 쫓겨나게 되었고 마귀의 속임수에 넘어간 인간 안에 어느덧 마귀속성 교만성, 포악성, 음란성, 아집성, 질투성, 태만성, 거짓성 등 7가지 죄성이 자리잡게 되었다. 또한 성총을 잃은 인간은 애정과 욕망이 균형을 잃어 사욕편정으로 흐르게 되었고 이는 죄성을 부추기는 역할을 하게되어 인간은 끝없는 죄의 종살이를 하게 된 것이다.

오랜 세월이 지나 때가 차자 하느님은 당신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사람의 모습으로 내려 보내시고자 구원계획을 세우셨으니 여자의 몸에서 태어나게 하시기 위해 한 여인을 간택하셨다. 그 여인의 자유의지를 존중하시어 하느님의 뜻을 스스로 자유로이 응답하도록 섭리하셨다. 옛하와가 자유의지를 남용하여 죄를 범하였으므로, 새 하와는 자유의지를 선용하기를 기대하시고 하느님은 마리아에게 원죄없는 잉태라는 특은을 베푸시고 전무후무한 새로운 제안을 하시어마리아의 자유의지로 응답하기를 기대하셨다. 즉 동정녀가 아들을 잉태하리라는 소식이다. 당황하는 마리아에게 가브리엘천사는 하느님께는 불가능이 없다라는 말을 전하자 마리아는 즉시 신덕을 발하여 이몸은 주님의 종입니다. 말씀대로 제게 이루어지소서하고 응답한 것이다.

동정녀로서 구세주의 어머니가 되라는 인간 이성으로는 모순된 요구를 하심으로써 마리아의 자유의지를 완전히 이성을 초월하는 완전한 신앙에도 드높이시고자 하셨다. “하느님께는 불가능이 없다하는 대천사의 말에 즉시 이 몸은 주님의 종입니다. 말씀대로 제게 이루어지소서.”(Fiat mihi secundum Verbum Tuum) 하고 응답한 것이다.

창조주께서 기다리고 기다려왔던 Fiat의 응답을 마리아에게서 처음으로 받으신 하느님은 너무나 기뻐서 당신자신을 통째로 선물하셨으니 당신과 본질이 같으신 천주성자를 마리아의 태중에 잉태케 해주신 것이다. 이로써 마리아는 자기 뜻을 온전히 하느님의 뜻에 내어드림으로써 하느님을 선물로 받은 최초의 인간이요 이는 우리 신앙의 모델이 되시고 우리가 하느님을 선물로 누리기 위해서 우리 자신을 내어 드려야함을 예표로 보여주신 것이다. 그래서 마리아는 새로운 여인이요, 옛 여인인 하와의 불순명으로 인간 세상에 타락과 죄를 가져온 것과는 달리 구원의 기쁜 소식 메시아를 세상에 낳아주신 것이다.

그래서 마리아는 새 하늘과 새 땅과 새 예루살렘의 신랑을 맞이하기 위한 신부로서 곱게 단장한 것이다. 우리도 이 마리아의 본보기를 본받아 옛 아담과 하와의 본성 7 가지 죄성의 뿌리를 제거하고 균형 잃은 애정과 욕망을 주님께로 향하여 균형잡아 간다면 원조가 잃어버린 낙원의 행복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다.

그리스도는 새 아담으로서 엣 아담의 원죄를 청산하고 새 세상인 새 하늘과 새 땅으로 이루어지는 새 나라의 새 백성을 창조할 게획을 세우시는 것이다. 새 백성의 머리인 새 아담 그리스도는 영신적 신랑으로 오시고 신랑을 맞을 새 백성은 신부로서 준비하여야 하는 것이다. 수도회는 새 하늘과 새 땅의 모판이라고 할 수 있다. 즉 천국의 모델하우스이다.

애정과 욕망을 절제하여 사욕편정을 누르고 새신부로서 자격을 갖추어 새 신랑의 배필이 되기 위해서 죄성을 끊어버려야 하는 것이다. 수도자가 서원하는 복음삼덕은 바로 이 새신랑이신 그리스도의 정배가 되는 조건인 것이다. 정결서원으로 육신욕망인 성욕을 억제하고 청빈서원으로 물질에 대한 애착을 끊어버리고 순명서원으로 내 맘대로 하고 싶은 자유의지를 포기하고 장상을 통한 하느님의 뜻을 따르는 삶이 곧 새신랑이신 그리스도의 정배로서의 새신부가 되는 비결인 것이다.

우리는 오늘 새 여인이신 마리아의 모범을 따라 새 마음을 품고 새사람 예수 그리스도를 닮아가며 마리아가 새 여인으로 새로운 백성의 어머니가 되셨듯이 우리도 세상 안에 새사람 그리스도를 낳아주는 생활을 하도록 노력하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02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5-9-11-23주- 금-디모1,1-14; 루카6,39-42 Stephanus 2015.09.10
1301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5-9-10-연중 23주 목(콜로3,12-17; 루가6,27-38) Stephanus 2015.09.09
1300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5-9-9-연중 23주 수(루가6,20-26) Stephanus 2015.09.08
1299 주일, (대)축일 강론 9월 8일 성모성탄 축일(nativitas beata mariae vergine) Stephanus 2015.09.07
1298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5-9-7-연중 23주 월(콜로1,24-2,3; 루가6,6-11) Stephanus 2015.09.06
1297 주일, (대)축일 강론 2015-9-6-23주일-이사35,4-7; 야고2,1-5; 마르7,31-37 Stephanus 2015.09.05
» 주일, (대)축일 강론 2015-9-5-9월- 새로운 여인 성 마리아 기념 Stephanus 2015.09.04
1295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5-9-4-연중 22주 금(콜로1,15-20; 루카5,33-39)-9월 첫성시간 Stephanus 2015.09.03
1294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5-9-3-22주간-목-루카5,1-11 Stephanus 2015.09.02
1293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5-9-2-22주간-수-(루카4,38-44) Stephanus 2015.08.31
1292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2주간-화-(마태 4, 31-37)-오늘 복음 묵상 Stephanus 2015.08.31
1291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연중22주-월-루카4,16-30-선입견의 너울을 치워버리자! Stephanus 2015.08.30
1290 주일, (대)축일 강론 22주일(신명4,1-8; 야고1,17-27; 마르7,1-23) Stephanus 2015.08.28
1289 주일, (대)축일 강론 8월 29일-성요한 세자 수난 기념 Stephanus 2015.08.28
1288 주일, (대)축일 강론 8월 28일-성 아우구스티노 주교학자 기념 Stephanus 2015.08.28
1287 주일, (대)축일 강론 8월 27일-성녀 모니카 기념 Stephanus 2015.08.26
1286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5-8-26-21주-수-1데살2,9-13; 마태23,27-32 Stephanus 2015.08.25
1285 주일, (대)축일 강론 8월 25일 성 루도비꼬 기념 Stephanus 2015.08.24
1284 주일, (대)축일 강론 8월 24일 성 바르톨로메오 사도 축일(묵시21,9-14; 요한1,45-51) Stephanus 2015.08.23
1283 주일, (대)축일 강론 2015-8-23-연중 21주일(여호 24,1-18; 에페 5, 21-32; 요한 6,61-70), Stephanus 2015.08.22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80 Next
/ 8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