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5.08.12 21:19

2015-8-12-19주간 목-여호3,7-17; 마태18,21-19,1

조회 수 32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9주간 목-여호3,7-17; 마태18,21-19,1

 

오늘복음에서 주님은 용서에 관해 말씀하신다. “일곱 번 까지가 아니라 일흔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하여라고 하신다. 77번까지만이 아니라 끝없이 용서하라는 말씀이다. “형제가 그 죄를 더 이상 범하지 않을 때까지 용서하라는 뜻이다.”(예로니모) 혹은 항상, 언제나, 한없이 용서하라는 뜻으로 해석하기도 한다(금구 성 요한).

10,000달란트와 100데나리온이 비교되고 있다. 10,000달란트라는 천문학적 빚을 왕에게 진 사람이 자기에게 100 데나리온 즉 100일분 품삯에 해당하는 빚을 진 자에게 매몰차게 갚으라고 독촉하는 것을 보고 하느님은 분노하시면서 그의 무자비함을 나무라신다. 그리고는 그를 형리에게 넘겨 다 갚을 때까지 감옥에 처넣으라고 분부하신다.

10,000달란트의 빚은 천문학적인 빚으로서 평생 도저히 갚을 수 없는 빚이다. 이는 우리가 예수님의 십자가의 구속공로로 우리 죄를 사함 받은 것을 비유하는 것이다. 우리는 우리 죄를 돈을 주고도 사함 받을 수 없지만 하느님은 당신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시어 우리 대신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심으로써 우리 죄를 다 용서해주신 것이다. 이것이 10,000달란트에 해당하는 빚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우리 이웃의 죄는 그에 비하면 지극히 보잘 것 없는 빚인 것이다. 그러므로 더 큰 용서를 받은 우리는 우리 이웃의 작은 잘못을 용서해야한다는 당위성이 여기서 나오는 것이다.

모든 인간은 하느님 앞에 다 죄인이다. 하느님의 정의 앞에 10,000달란트의 갚을 수 없는 죄의 빚을 지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죄인이 죄를 뉘우치고 하느님께 용서를 청하면 하느님은 모두 용서해주신다.

내가 일흔 번 용서했다할지라도, 이웃의 잘못을 전부 용서해주었다 할지라도 그것은 하느님 자비의 큰 바다에 한낱 물방울 하나에 지나지 않는다. 너의 자비는 심판 때에 애걸하게 될 하느님의 자비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금구 성요한)

우리가 남을 용서하지 않는 한 하느님의 용서를 받을 수 없다. 여기서 우리가 이웃을 용서해야한다는 자명한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

왜냐하면 하느님께 대한 빚을 우리가 갚을 능력이 없기 때문이다. 그 빚을 탕감받기 위해서는 그 전제조건으로 이웃을 무조건 용서해야한다.

이것이 이웃도 살고 나도 사는 길이다. 용서와 자비는 나도 살고 너도 사는 길이요, 단죄와 무자비는 자타공멸 즉 나도 죽고 너도 죽자는 심보인 것이다.

야고보서1,13무자비한 사람은 무자비한 심판을 받습니다. 그러나 자비는 심판을 이깁니다.”고 하였다

Who's Stephanus

profile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03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5-9-12-23주간-토-티모1,15-17; 루카6,43-49- 善因에 善果 Stephanus 2015.09.10
1302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5-9-11-23주- 금-디모1,1-14; 루카6,39-42 Stephanus 2015.09.10
1301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5-9-10-연중 23주 목(콜로3,12-17; 루가6,27-38) Stephanus 2015.09.09
1300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5-9-9-연중 23주 수(루가6,20-26) Stephanus 2015.09.08
1299 주일, (대)축일 강론 9월 8일 성모성탄 축일(nativitas beata mariae vergine) Stephanus 2015.09.07
1298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5-9-7-연중 23주 월(콜로1,24-2,3; 루가6,6-11) Stephanus 2015.09.06
1297 주일, (대)축일 강론 2015-9-6-23주일-이사35,4-7; 야고2,1-5; 마르7,31-37 Stephanus 2015.09.05
1296 주일, (대)축일 강론 2015-9-5-9월- 새로운 여인 성 마리아 기념 Stephanus 2015.09.04
1295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5-9-4-연중 22주 금(콜로1,15-20; 루카5,33-39)-9월 첫성시간 Stephanus 2015.09.03
1294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5-9-3-22주간-목-루카5,1-11 Stephanus 2015.09.02
1293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5-9-2-22주간-수-(루카4,38-44) Stephanus 2015.08.31
1292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2주간-화-(마태 4, 31-37)-오늘 복음 묵상 Stephanus 2015.08.31
1291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연중22주-월-루카4,16-30-선입견의 너울을 치워버리자! Stephanus 2015.08.30
1290 주일, (대)축일 강론 22주일(신명4,1-8; 야고1,17-27; 마르7,1-23) Stephanus 2015.08.28
1289 주일, (대)축일 강론 8월 29일-성요한 세자 수난 기념 Stephanus 2015.08.28
1288 주일, (대)축일 강론 8월 28일-성 아우구스티노 주교학자 기념 Stephanus 2015.08.28
1287 주일, (대)축일 강론 8월 27일-성녀 모니카 기념 Stephanus 2015.08.26
1286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5-8-26-21주-수-1데살2,9-13; 마태23,27-32 Stephanus 2015.08.25
1285 주일, (대)축일 강론 8월 25일 성 루도비꼬 기념 Stephanus 2015.08.24
1284 주일, (대)축일 강론 8월 24일 성 바르톨로메오 사도 축일(묵시21,9-14; 요한1,45-51) Stephanus 2015.08.23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81 Next
/ 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