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63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오늘은 주님의 봉헌 축일이다. 에수성탄이 지나 40일만에 마리아와 요셉은 아들 예수님을 율법규정에 따라 성전에 봉헌하셨다. 이는 사람이나 짐승이나 맏이로 난 것은 모두 하느님의 것으로 성별되어 하느님께 당연히 봉헌하였던 율법규정에 연유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 날은 또한 성모 마리아의 정결예식을 치루는 날이라는 뜻에서 성모 취결례(取潔禮)라고도 한다. 그런데 예수님이나 성모님이나 죄라고는 티끌만큼도 없는 분들이기에 정결에식이 필요없는 분들이지만, 율법규정에 따라 성전에 봉헌되시고 취결례를 받으셨다. 또 그뿐만 아니라 예수님은 장성하여 요한 세례자에게 세례를 청해 받기까지 하셨다. 세례의 의미는 원죄와 본죄의 용서를 받는다는 뜻인데 예수님은 사실상 원본죄가 전혀 없는 분이기에 세례를 받을 필요조차 없는 분이요, 그뿐만 아니라 당신 스스로 세례성사를 세우신 분이 아닌가? 여기서 예수님과 성모님의 겸손한 표양을 볼 수 있다. 그런데 오늘 복음에서 성전에서 아기 예수님을 만난 시메온 예언자와 안나 에언자는 예수님을 “만민의 빛”으로 증언하고 찬양한다. “이교백성들에게는 계시의 빛이시요, 주의 백성 이스라엘에게는 영광이 되시는 구원이십니다.”고 환호하며, “이제는 주의 종을 평안히 떠나가게 해 주십시오” 하고 시메온 예언자는 기쁨에 찬 환호성을 올린다. 주님은 만민의 빛으로 오시고 어둠 속에 헤매는 백성을 비추실 것이다. 그러나 어둠의 세력은 이 분을 반대할 것이요 주님은 이 때문에 “반대받는 표적”이 될 것이다. 오늘 교회는 촛불행렬을 하며 빛으로 오신 그리스도를 환영하고 1년동안 사용할 초를 축성한다. 빛의 행렬을 행함은 천상 행복의 나라를 향해 순례의 길을 걷고 있는 우리가 이웃과 함께 그리스도의 등불을 들고 때로 시련과 고통을 당할 때 함께 서로 서로 격려하며 빛을 밝혀주면서 힘을 얻고 용기를 얻어 목적지인 하느님나라까지 이르도록 함께 행진하여가자는 의표가 담겨있다. 또한 제대위에 타고 있는 초처럼 자신을 불태워 이웃을 밝혀주고 세상에 그리스도의 사랑과 진리를 심기 위해 살신성인하려는 삶의 결심을 봉헌하는 날이기도 하다. 그러기에 오늘은 보다 철저한 봉헌생활을 실천하는 수도자들의 날이기도 하다. 수도자들은 인간의 기본적인 본능적 욕구인 정욕과 재물에 대한 소유욕과 자기뜻을 펼쳐보려는 의지를 그리스도처럼 십자가에 못박고 정결과 청빈과 순명의 복음삼덕을 서원하고 하느님 때문에 하느님만을 위해 살아가는 존재들이다. 이는 눈에 보이지 않는 하느님과 아직 가보지 못해 알 수 없는 하느님나라가 참으로 있다는 것을 삶으로 보여주는 존재들이다. 수도자들이 독신으로 가진 것 없이 살면서도 기쁘게 행복하게 살아가고 있는 모습은 바로 하느님과 하느님나라가 있다는 증표가 아니겠는가? ‘그리스도를 닮는 삶’ 그 길은 오늘 시메온 예언자의 예언처럼 세상의 ‘반대받는 표적’이 되는 삶이 될 수도 있고 이로 인해 그리스도의 어머니처럼 고통을 감수하는 삶이 될 수도 있다. 즉 예수님 곁에서 “당신의 마음은 예리한 칼에 찔리듯 아플 것입니다.”는 당신성심에 이 한칼날이 꽂히는 고통을 받게 되신 성모님과 같은 고통의 주인공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오늘 전례에서 시므온과 안나 예언자는 낳으신지 40일만에 성전에서 봉헌되신 온세상의 빛이신 메시아를 만나뵙고 일생동안 오매불망 기다려오던 바로 그분을 만난 기쁨에 감격에 젖는다. 그분은 제1독서에 말씀하듯 ‘하느님께서 보내시는 특사’요, 하느님의 행차길을 닦을 분’으로 ‘대장간의 불길같이 빨래터의 잿물같이 풀무질하여 은에서 쇠똥을 걸러 내듯, 온 인류를 깨끗하게 정화하실 분’으로 등장한다. 그런데 ‘세상의 빛’으로 오시는 주님을 세상은 알아보지 못하고 푸대접하고 ‘반대받는 표적’으로 삼았다. 어머니 마리아는 이로 인해 당신 성심에 이 한칼날이 박히는 고통을 겪으셔야 했다. 한편, 시므온과 안나는 메시아를 애타게 기다려야하는 우리 모든 신앙인의 자세를 표상한다. ‘의롭고 경건하게 살면서 이스라엘의 구원을 가다려온 시므온에게 성령께서는 메시아를 볼 수 있게 되리라는 약속을 실현시켜주셨고, 한평생을 성전을 떠나지 않고 밤낮없이 단식과 기도로써 하느님을 섬겨왔던 안나도 메시아를 만나 뵈옵는 축복을 누리게 해 주셨다. 매주 미리내 성시간에 찾아오시는 성시간 단골손님들인 여러분에게도 하느님께서는 장차 세상의 빛이신 주님을 뵙는 감격을 틀림없이 허락하실 것이다. 또한 여러분의 가정이 성가정이 될 때 여러분의 가정이 수도성소의 못자리가 되어 주님과 같이 봉헌된 삶을 사는 수도자를 싹틔우는 온상이 되도록 노력하자. 수도자들은 예수님의 약속처럼 “나를 위하여 부모나 형제나 자녀나 집이나 토지를 버린 사람은 100배의 상급을 받을 것이며 내세에서는 영원한 생명을 받을 것이다.” 또한 자녀를 수도성소를 바친 부모님이 받을 상급은, 이세상 그 어떤 귀한 선물을 주님께 봉헌한 사람보다 더 큰 상급을 장차 주님께 받게 될 것이다. 왜냐하면 자녀보다 더 큰 예물이 어디 있겠는가? 예물이 크기에 그에 대한 상급도 클 것은 당연하다. 축성생활의 날에 수도성소에 대해 강조하는 수도사제의 이 호소를 옆의 사람에게 하는 것이 아니라 바로 여러분 각자에게 하시는 하느님의 음성으로 들어주시기 바란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583 주님 공현 대축일(이사60,1-6; 에페3,2-6; 마태2,1-12)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0
1582 연중 2주일(이사 62,1-5; 고린1 12,4-11; 요한 2,1-11)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0
1581 연중 3주일(루가 1,1-4; 4,14-21) - 하느님의 성령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0
1580 연중 4주일(사회복지주일)(예레 1,4-19; 1고린 12,31-13,13; 루가 4,21-30) - 사랑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0
1579 첫토요일 신심미사 - 2월(평화의 모후 복되신 마리아(이사 9,1-6; 루가 1,26-38)........ with english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0
» 주님의 봉헌 축일(2월2일)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77 주님의 세례축일(이사42,1-7; 루가3,15-22)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76 설 명절(舊正: 민수 6,22-27; 야고보 4,13-15; 루가 12,35-40)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75 C해 연중 5주일(이사 6,1-8; 1고린 15,1-11; 루가 5,1-11)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74 연중6주일(예레 17,5-8; 1고린 15,12-20; 루가6,17. 20-26)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73 C 해 연중 7주일(1사무 26,2-23; 1고린 15,45-49; 루가 6, 27-38)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72 연중 8주일(집회 27,4-7; 1고린 15,54-58; 루가 6,39-45)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71 홀수해 3월 사순 절 첫 목요일 및 금요일 전교회 미사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70 사순 제 1주일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69 3월 성모 신심미사(화해의 어머니 복되신 동정 마리아)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68 C해 사순 2주일(창세 15,5-18; 필립 3,17-4,1; 루가 9,28-36)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67 C해 사순 3주일(출애 3,1-15; 1고린 10, 1-12; 루가 13,1-9)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66 C해 사순 4주일(여호수아 5,9-12; 2고린 5,17-21; 루가 15,1-32)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65 C해 사순 5주일(이사 43,16-21; 필립 3,8-14; 요한 8,1-11)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64 2001년 4월 첫목요일 성시간(사순 5주간)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1 Next
/ 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