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요한복음은 그 표현은 단순하지만 상징과 암시로 신비에 가득차 있다. 오늘 복음의 ‘가나의 혼인잔치’도 단순히 혼인잔치에 술이 떨어지자 예수님께서 신통력을 발휘하여 물이 술로 변하는 기적을 행한 사실만을 전달하고자 한 것은 아니다. 더 깊은 의미가 함축되어 있다. 하느님과 이스라엘의 관계는 이미 호세아 예언서에 상징적으로 표현되어 있듯이 혼인관계가 성립되어 있는 것이다. 그런데 신랑인 하느님은 남편으로서의 사명에 충실한데 신부인 이스라엘은 하느님의 계명을 저버리고 호세아의 아내처럼 우상숭배로 영적인 바람을 피우는 생활을 하였다. 그래서 이 혼인관계는 파탄지경에 이르른 것이다. 이스라엘은 그 대가로 엄청난 고난을 치러야 했다. 노예로 이웃나라에 끌려가 귀양살이를 하며 가렴주구(苛斂誅求)에 시달려야 했다. 이제 복역기간이 끝나 고국에 돌아왔으나 다 파괴되어 무너진 도시와 성벽앞에서 그들은 허탈감에 빠져 하느님을 거스른 그들의 잘못을 뉘우쳐 보지만 좀처럼 희망을 갖고 일어설 용기가 나질 않았다. 이때 이사야 예언자가 나타나 용기를 북돋아 준다. “이제 다시는 너를 ‘버림받은 여자’라 하지 아니하고 너의 땅을 ‘소박대기’라 하지 않으리라. 이제는 너를 ‘사랑하는 나의 님’이라, 너의 땅을 ‘내 아내’라 부르리라. 신랑이 신부를 반기듯 너의 하느님께서 너를 반기신다.”고 격려한다. 이것이 오늘 제1독서의 내용이다. 혼인잔치에서 술이 떨어지면 그것은 파장이다. 술이 있어야 흥겹고 좋은 술이 있어야 성대한 잔치라 칭할 수 있다. 혼인잔치에 술이 떨어졌음은 하느님과 인류 사이의 계약관계의 위기를 상징한다. 술이 떨어진 혼인잔치가 낭패이듯이, 하느님과 인류사이의 계약이 위기에 처하였다함은 인류구원의 존폐가 걸린 중요한 문제인 것이다. 이 위기상황에 오늘 성모 마리아가 개입하신다. 자모적 사랑으로 남의 딱한 사정을 보고 그냥 지나칠줄 모르시는 성모 마리아께서 술이 떨어진 이 잔칫집의 딱한 사정을 가엾이 여기고 아들 예수께 간청하신다.”얘야, 이집에 술이 떨어졌단다.” 성모님은 무엇이 일어나리란 것을 예측하고 계셨다. 하느님은 곤경에 처한 딱한 사정에 결코 강심장을 가지신 분이 아니란 것을. 나몰라라하고 그냥 지나치실 분이 아니란 것을, 하느님에게 한 가지 흠이 있다면 약하고 딱한 사정에 처한 사람에게 너무 마음이 여리시다는 것을 성모님은 알고 계셨다. 예수님께서 “아직 제 때가 이르지 않았습니다.”하시지만 성모님은 이미 아드님의 마음에 연민의 정이 파도치고 있다는 것을 감지 하셨다. 그래서 하인들에게 “무엇이든지 그가 시키는대로 하여라.”고 부탁하신다. 이에 예수님은 물이 포도주로 변하게 해주시어 잔칫집에 희망을 안겨주고 흥겹게 생기를 북돋아 주셨다. 그동안 예수님이 오시기까지 인간은 하느님과의 혼인계약을 충실히 지키지 못하여 여러 차례 위기를 맞았었다. 마치 술이 떨어진 잔칫집처럼. 이때 천주의 모친이요, 인류의 어머니는 애타는 자모적 사랑으로 아들 예수님께 간청하신다. 맹물처럼 사랑이 식은 신랑 신부의 관계를 포도주처럼 달콤하고 신명나는 혼인계약관계로 회복시켜달라고. 옛날에 어떤 형제가 영세한지 1년만에 냉담을 했다. 처음엔 바쁜 일이 있어 주일을 한번 궐하였다. 그런데 그 다음부터는 웬지 성당이 다시 가기가 서먹서먹하고 한 번 빠지고 두번 빠지니 자꾸만 빠지게 되어 성당에 다니는 사람 만나는 것도 싫어졌다. 그러는 동안 3년이 지났다. 그런데도 묘하게 세상일은 잘 풀려나갔다. 돈도 잘 벌리고 사업도 잘 되고 세상 사는 것이 신바람이 났다. 사업상 술도 마시고 바람도 피우고 하다보니 가정이 파탄지경에 이르게 되었다. 그런데 물질이 중요해도 마음 한 구석에는 메꿀 수 없는 허전함이 자리잡게 되었다. 술을 마셔도 울적하고 마음은 황량한 겨울들판같이 매말라갔다. 어느날 은행에서 돈을 한보따리 찾아 나오던 길에 발에 밟히는 것이 있었다. 무심코 줏어보니 반지묵주였다. 반지묵주 중앙에는 예수님의 성심이 새겨져 있었다. 이 형제는 마음이 뛰기 시작했다. 그동안 내가 살아온 삶이 바로 예수님 사랑의 성심을 밟아온 삶이라는 자책감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는 그 길로 성당으로 달려가 예수님 앞에 무릎을 꿇었다. “내가 이 돈으로 살 수 없었던 예수님의 사랑을 이제 다시 얻게 해 주십시오. 맹물처럼 식어버린 제 마음의 신앙을 참 생명의 포도주로 변화시켜주십시오.” 이제 깨달았습니다. 온 세상 부귀영화를 다 얻는다해도 예수님 없는 삶은 술없는 잔칫집임을. 세상 모든 풍요를 다 누려도 예수님 아니 계시면 소박맞은 아내와 같은 신세임을. 다시 본문 말씀으로 돌아오자. 하느님은 이윽고 결심하셨다. 인류에게 속죄기간이 끝났음을 선포하시고 은총의 시대를 열어주시겠다고 하신다. 아드님 예수를 신랑으로 보내시어 우리를 신부로 맞아 각가지 은총으로 아리땁게 꾸미고자 하신다. “너는 주님의 손에 들려있는 화려한 관처럼 빛나고 너의 손바닥에 놓인 왕관처럼 어여쁘리라”고 귀여워해주신다. 잔치로 우리를 풍요롭게 하시면서 하느님은 다만 한 가지를 우리에게 부탁하신다. 그것은 하느님이 주신 은총의 선물을 서로 나누라는 것이다. 잔치에 참석한 사람들이 서로에게 음식과 술을 권하듯이 서로의 이익을 위해 그 선물을 사용하라는 것이다. 그리스도께서는 하느님과 인류의 관계를 사랑이 식어버린 맹물의 관계에서 포도주의 밀월관계로 회복시키시고 더 나아가 당신 자신의 성혈의 희생제물로 아가페적인 사랑의 신비에로 우리를 초대하신다. 이 신비는 “나의 때” 즉 갈바리아에서 절정에 이를 것이다. 그리스도의 “때” 를 천상잔치에 참여하는 것에 비유한다면, 오늘 가나의 혼인잔치에 자모적 연민의 정으로 신적 모성의 ‘은총’을 사용한 마리아처럼 각자에게 주어진 성령의 은총을 공동이익을 위해 사용하도록 하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522 연중 30주일(출애22,20-26; 1데살1,5-10; 마태22,34-40)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21 연중 2주일(이사49,3-6; 1고린1,1-3; 요한1,29-34)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 연중 2주일(이사 62,1-5; 고린1 12,4-11; 요한 2,1-11)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0
1519 연중 29주일(전교주일: 이사2,1-5; 사도10,9-18; 마태28,16-20)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18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29주일(전교주일: 이사2,1-5; 사도10,9-18; 마태28,16-20) Stephanus 2014.10.18
1517 연중 28주일(이사25,6-10; 필립4,12-20; 마태22,1-14)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16 연중 27주일(이사5,1-7; 필립4,6-9; 마태21,33-43)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15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연중 27주 월(루카10,25-37)-착한 사마리아인의 비유 Stephanus 2013.10.07
1514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26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9.20
1513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25주일(한국 순교자 대축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9.13
1512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25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9.20
1511 연중 24주일(집회27,30-28,7; 로마14,7-9; 마태18,21-35)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10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23주일(이사35,4-7; 야고보2,1-5; 마르7,31-37) 관리자 2012.09.08
1509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23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8.30
1508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연중 23주 화요일(루가6,12-19) Stephanus 2012.09.10
1507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연중 23주 월요일(루가6,6-11) 관리자 2012.09.10
1506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22주일(집회3,17-29; 히브12,18-24; 루가14,1-14) Stephanus 2013.08.31
1505 연중 22주일(예레20,7-9; 로마12,1-2; 마태16,21-27)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 2002.10.31
1504 주일, (대)축일 강론 연중 22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8.28
1503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연중 22주 목요일(루카5,1-11) 관리자 2012.09.0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0 Next
/ 8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