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04.05 10:59

성지주일

조회 수 197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성지주일 오늘 그리스도는 조랑말을 타고 예루살렘에 입성하신다. 남앞에 자랑하고 으시댈 줄 모르는 그리스도께는 걸맞지 않는 모습처럼 보인다. 왜 그러셨을까? 그러나 조랑말 나귀의 모습은 예수님과 오히려 잘 어울린다. 경마는 화려하고 호화찬란하지만 나귀는 별 볼품도 없고 화려한 모습은 찾아볼 수도 없다. 또 말은 사람이 타면 전속력을 다해 달리고 싸움터에 나가거나 경쟁에 이기려는 욕심으로 가득 차 있지만 나귀는 사람이 타면 그저 타박타박 걸을뿐 싸우거나 경쟁하려는 마음은 전혀 없다. 더구나 새끼 나귀이니 수줍은 듯 그저 귀엽게 촌색시 마냥 타박타박 걸을뿐이다. 예수님께 더없이 잘 어울리는 모습이다. 더구나 한번도 사람이 타보지 않은 애띤 나귀 새끼이니 희생양으로 오시는 하느님의 아드님께는 제격인 셈이다. 애잔하게 슬퍼 보이기까지 한다. 군중들의 환호소리, 호산나를 외치며 빨마가지를 들고 옷을 벗어 길에 깔며 나귀 타고 입성하시는 예수님을 환영하는 군중들의 환호는 마땅하고 지당한 환영이다. 그러나 이 환영이 얼마가지 않아 십자가에 못박으라는 외침으로 바뀔 것이다. 사실 따지고 보면 그들의 환영은 새끼 나귀를 타고 오시는 주님께 대한 환영이라기 보다 경마 타고 경기장에 등장한 장군이길 원하는 군중들의 경쟁심과 현세적인 욕망으로 가득 찬 순수하지 못한 환영이었다. 임금이 되어서 로마의 압제에서 이스라엘 백성을 해방시켜주시기를 원하는 욕심 많은 백성들의 환영이었다. 그러나 평화의 왕으로 나귀 타고 수줍은듯 입성하시는 주님의 깊은 뜻을 알지 못하는 그들은 곧 실망하고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못박으라고 외쳐댈 것이다. 오늘 복음에서 많은 인물들이 등장한다. 평화의 왕이요, 구세주로 오시는 그리스도께 대한 그들의 태도에는 천차만별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 먼저 빌라도의 태도는 어떠한가. 그는 분명 그리스도에게서 아무 잘못도 죄목도 찾아내지 못했다. 그러나 군중들의 악다구니와 같이 외쳐대는 군중심리가 두려워 죄 없는 그리스도를 십자가형에 내맡긴다. 용기 없는 비겁자의 상징으로 세말까지 남을 것이다. 다음으로 헤로데왕은 어떤 인물인가. 그는 자기 왕권의 경쟁자로 그리스도께 대해 라이벌의식을 갖고 시기 질투심에서 그리스도 처형의 공범이 된다. 시기 질투심의 원조로 그 이마에 새겨질 것이다. 군중들 틈에 낀 예루살렘 부인들. 그들은 통곡하며 예수님을 보고 가슴을 치며 슬퍼한다. 예수님은 나를 위해 울지 말고 너와 네 자녀들의 죄를 슬퍼하라. 고 장차 닥칠 재난에 대해 예고하신다. 교회 안에서 이들 예루살렘부인들은 항상 기도와 노력으로 그리스도의 구원사업을 도울 것이다. 다음으로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못박으라고 외쳐대는 군중들. 그들은 불과 얼마 전만 해도 호산나로 그리스도를 환영하던 같은 군중들이 아니었던가? 군중이란 자기가 하는 행동의 의미도 잘 모르고 거름 지고 시장까지 따라가는 몽매한 자들이다. 그래서 독재가들은 바로 이런 우매한 군중심리를 충동하여 자신의 지지기반으로 삼고 다수결이라는 마법의 칼날을 휘두른다. 바리사이파와 율법학자들은 바로 이 군중들의 눈먼 이성을 이용하여 그리스도를 처형하려고 배후 조정할 것이다. 이들은 자신의 행동의 결과에 대해 뒤에 뉘우치며 땅을 치고 통곡하게 될 것이다. 그리스도를 때리고 못박은 로마 병사들. 군인은 이성과 인륜과는 거리가 멀다. 상관의 지시에 짐승같이 맹종할뿐, 눈물도 피도 없다. 그러나 그 중 그리스도의 늑방에 창을 꽂은 론지노는 그리스도께서 운명하시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회개할 것이요, 100인대장도 그리스도의 은총을 입어 이분이야말로 참 하느님의 아들 임을 고백하게 될 것이다. 그리스도의 죽음에 드러나지 않게 배후조종한 바리사이파와 율법학자들. 그들의 운명은 저 예루살렘 성전의 파괴의 무서운 재난을 불러올 장본인들로 사탄의 괴수로부터 지옥의 훈장을 타게될 1등공신들이다. 그들은 차라리 태어나지 않으니만도 못한 불행한 자들이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옆에 달린 좌도와 우도. 하나는 그리스도를 저주하고 조롱하며 구원을 옆에 두고도 몰라본 불행의 장본인인 왼편강도이다. 또 우도는 겸손히 그리스도를 알아 보고 구원을 애원하여 그리스도로부터 오늘 너는 정녕 나와 함께 낙원에 들어가리라. 하는 천상 예루살렘에 그리스도와 함께 입성하게 될 최초의 영광을 차지하게 된 복된 사람이 되었다. 지금 우리도 그리스도의 주변에 서 있다. 오늘 이 수많은 부류의 사람들 중에 나는 어디에 속하는가? 그리스도는 그들 모두를 위해 십자가에 달릴 것이다. 온갖 피조물은 이 창조주 앞에 침묵하지 않을 수 없다. 하늘도 부끄러워 얼굴을 가리고 태양도 낯을 들 수 없어 빛을 잃고 땅도 놀라 지축이 흔들리고 구름도 이럴 수가 있느냐며 서로 부딪쳐 번개가 친다. 온갖 피조물은, 이 창조주요 구세주 잎에 죄송하고 송구하여 무릎을 꿇지 않을 수가 없다. 우리가 들고 있는 이 빨마가지를 1년동안 십자가 고상 위에 걸어 놓고 그리스도의 예루살렘 입성을 환영하던 그 마음이 변치 않도록 매일 바라보면서, "호산나, 다윗의 자손이여, 찬미 받으소서!" 하고 가끔씩 외치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63 부활 6주일(청소년주일, 생명의날) 이스테파노신부 2003.05.21
162 부활 5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5.16
161 부활 4주일(성소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4.30
160 부활3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4.30
159 부활 2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4.23
158 예수부활대축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4.05
» 성지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4.05
156 사순 5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4.02
155 사순 4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3.28
154 사순 3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3.19
153 사순 제2주일 이 스테파노신부 2003.03.15
152 사순 1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3.05
151 연중 8주일 강론 이스테파노신부 2003.02.26
150 연중 7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2.11
149 연중 6주일 이스테파노신부 강론 2003.02.11
148 B해 연중5주일 이스테파노신부 강론 2003.02.11
147 설 명절; 주님 봉헌 축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1.29
146 연중 3주일 이스테파노신부 2003.01.29
145 연중2주일(1사무3,3-19; 1고린6,13-20; 요한1,35-42) 이스테파노신부 2003.01.15
144 B해: 주님의 세례 축일(이사야 42,1-7; 사도 10,34-38; 마르 1,7-11) 이스테파노신부 2003.01.15
Board Pagination Prev 1 ... 68 69 70 71 72 73 74 75 76 77 ... 81 Next
/ 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