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2.10.21 20:00

2012-10-22(29주-월)-루카12,13-21-어리석은 부자의 비유

조회 수 126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2-10-22(29주-월)-루카12,13-21-어리석은 부자의 비유

탐욕은 우상숭배의 한 형태이다. ‘가난한 이의 굶주린 배가 곳간보다 더 안전한 창고이다’(성 아우구스티노).

오늘 복음에 나오는 부자는 하느님 사랑이, 장차 올 세상에 필요한 유일한 준비물인 선한 행실이라는 습관을 낳는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

자신이 죽을 수 밖에 없는 존재임을 아는 이들은 준비 없이 최후를 맞아서는 안된다. 죽은 뒤에는 덕과 자비를 배푼 것만이 우리를 따라온다. 하느님 앞에서 부유함이란 재산이 아니라 덕행이며 생명과 구원을 주시는 분은 하느님 한부뿐임을 믿는 것이다.

탐욕은 악령의 올가미로서 사람의 영혼을 옭아매어 멸망으로 이끌고 간다.

어리석은 부자는 재산을 창고에 가득 쌓아놓고, “먹을 것을 많이 쌓아놓았으니 먹고 마시며 즐기자.”고 호언장담하나 하느님은 “오늘밤에 네 목숨을 되찾아갈 것이다. 그러면 네가 마련해 놓은 것은 누구의 차지가 되겠느냐?”고 반문하신다.

자기 목숨을 자기 것이라 착각하고 살아온 어리석은 부자요, 모은 재산을 언제까지 소유하고 누리고 있으리라고 생각한 부자의 어리석음을 지적하시며 하느님은‘본래 생명은 내가 네게 잠시 맡겨놓았을 뿐인데 이제 내가 다시 되찾아가겠다.’고 선언하신다, 그러면 그가 모아놓은 재산은 누구 것이 되겠는가?

세상을 탐욕에 젖어 살게되면 이렇게 어리석어진다. 재물은 모두 세상에 놓고 갈 것이요 저 세상에 가져갈 수 있는 것은 선행과 자선임을 깨우쳐주시는 말씀이다.

부자가 하늘나라에 들어가기는 낙타가 바늘귀를 빠져나가기보다 더 어렵다고 했으나 부자도 천국갈 수 있는 길이 있다. 그것은 지금 천국에 보내면 된다. 즉 지금 가난한 이들에게 애긍시사하면 천국예금통장에 입금시키는 것이 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6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2-10-29(30주-월)-루카13,10-17-안식일 논쟁 Stephanus 2012.10.28
245 주일, (대)축일 강론 30주일 강론 추가 Stephanus 2012.10.28
244 주일, (대)축일 강론 B해 연중 30주일-2012-10-28(예레 31-7-9; 히브 5, 1-6;마르 10,46-52) Stephanus 2012.10.24
243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2-10-27(29주-토)-루카13,1-9-회개의 촉구 Stephanus 2012.10.24
242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2-10-26(29주-금)-루카12,54-59-시대의 징조 Stephanus 2012.10.24
241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2-10-25(29주-목)-루카12,49-53-세상에 불을 지르러 왔다 Stephanus 2012.10.24
240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2-10-24(29주-수)-루카12,39-48-준비된 마음 Stephanus 2012.10.23
239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2-10-23(29주-화)-루카12,35-38-충실한 종 Stephanus 2012.10.21
»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2-10-22(29주-월)-루카12,13-21-어리석은 부자의 비유 Stephanus 2012.10.21
237 주일, (대)축일 강론 B해 연중 29주일(전교주일: 민족복음화를 위한 미사: 이사2,1-5; 로마 10,9-18; 마태 28,16-20) Stephanus 2012.10.19
236 주일, (대)축일 강론 2012-10-20-루카12,8-12-성령을 거스른 죄는? Stephanus 2012.10.19
235 주일, (대)축일 강론 2012-10-19-십자가의 성바오로 기념 Stephanus 2012.10.19
234 주일, (대)축일 강론 2012-10-18-성루카복음사가 축일 Stephanus 2012.10.19
233 주일, (대)축일 강론 2012-10-17-안티오키아의 성 이냐시오 주교 순교자 기념 Stephanus 2012.10.16
232 주일, (대)축일 강론 2012-10-16-성녀 말가리다 마리아 알라꼭 기념 Stephanus 2012.10.16
231 주일, (대)축일 강론 2012-10-15-아빌라의 대 데레사 성녀 기념 Stephanus 2012.10.15
230 주일, (대)축일 강론 2012-10-14-연중 28주일(지혜7,7-11; 히브리4,12-13); 마르코10,17-30) Stephanus 2012.10.10
229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2-10-13-연중 27주 토(루가 11,27-28)-가장 행복한 여인 Stephanus 2012.10.10
228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2-10-12-연중 27주 금(루카11,15-26)-예수님의 적대자들 Stephanus 2012.10.10
227 오늘의 복음묵상(평일) 2012-10-11-연중 27주 목(루카11,5-13)-청하여라, 찾아라, 두드려라 Stephanus 2012.10.09
Board Pagination Prev 1 ...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 80 Next
/ 8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