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42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몇일 전 제주도 이시돌 성당에서 강우일 주교님이 미사 강론 중에 하신 말씀이다.

얼마 전 각 언론매체 뉴스에서 보도되었던 청주지역 성당 부설 어린이집에 대한 원장수녀님의 어린이 학대 사건이 얼마나 왜곡되어 뉴스와 인터넷에 보도되었는지 기가 막혔어요.

사건의 본말은 이러합니다.

문제의 어린이는 너무 말썽이 많아서 여러 어린이집에서 받아주질 않아서 아이 엄마가 이 이런이집에 사정사정하여 교사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원장수녀님이 그 아이를 받아들이셨답니다.

그런데, 이 아이는 어린집 아이들이 식사하는 시간에도 다른 아이들에게 방해가 되어 원장수녀님이 아이를 안아 다른 방으로 격리를 시켜놓았는데 이때 아이엄마가 원장수녀님이 아이를 때렸다고 경찰에 신고한 후 파출소에서 cctv로 폭행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회로를 몇 배속 속도를 높여 검색하는데 동작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도중, 격리시켜 내려놓는 동작이 마치 아이를 패대기치는 것처럼 보이는 순간을 가족 중의 한 명이 사진 캡쳐해서 방송사에 보낸 걸 방송사와 인터넷에서는 사실 확인 과정도 거치지 않고 그대로 세상에 보도해버려 사회의 온갖 비난이 원장수녀님께 쏟아졌다는 것입니다.

방송사 뉴스에는 경찰에서 원장수녀님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하나, 경찰은 폭행의 흔적과 증거를 찾지 못해 수녀님을 석방했고 수녀님은 심한 스트레스로 인한 신경쇠약증세로 지금 병원에 입원해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합니다.

이번 사건으로 인해 천주교 성직자들과 수도자들의 명예가 실추되지 않도록 주변에 널리 해명하도록 당부합니다. 하느님이 인간에게 눈 두 개 귀 두 개를 만들어주신 것이 한쪽으로만 보고 들으면 잘 못 보거나 잘못 알아들을 수 있으니까 두 눈과 귀로 확인하라는 뜻이 아니겠습니까?”

우리는 언론에 얼마나 자주 속고 있는지. 최근 들어 한국 언론의 편향된 보도와 진실 왜곡보도가 너무 만연되어 있으므로 잘 믿지 않으려하면서도 자신도 모르게 언론에 의지하며 속고 있는 우리 현실이 안타깝다.

언론인들에게 묻고 싶다. 언론의 생명이 진실보도 아닌가?

왜곡된 보도를 했으면 정직하게 사과성명을 내고 바로잡아야 할 것 아닌가? ‘아니면 말구!’식의 언론의 무책임한 태도가 이미 체질화되었고 국민들조차 그러려니 해버리고 무감각하다.

수도자인 나 역시 그 소식을 접하고 비판하는 무리 중에 하나였지 않았나?

그러면서도 석연치 않았던 것은 아무리 화가 났기로서니 수녀님이 아이를 패대기칠 리는 없다는 의아심을 지울 수 없었다.

오늘날 동영상 사진 조작기술이 얼마나 발전하여 많은 사람들을 매도하는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는가?

어린이 가족의 악질적인 고발행위도 소름끼친다. 어느 어린이집도 받아주지 않는 아이를 받아준 원장수녀님께 배은망덕도 유분수이지 수녀님을 범인으로 고발해서 구속수사하게 만들고 언론사에 연락하여 세상을 분노케하고 분노하는 군중들이 쏘아대는 비난의 화살로 종신서원한 수도자를 정신적으로 살해하여 매장하는 그 어린이 가족들의 패륜적인 도덕성에 대해 의분을 느낀다.

이럴 때 우리 신자들은 원장수녀님과 적어도 진정한 형제애를 느낀다면 수도자 성소를 보호하고 성소길에 항구하도록 기도해주어야 하지 않을까?

강 주교님은 자부적 사랑으로 영신적 아버지다운 마음으로 교회를 걱정해주시고 수도자의 성소를 아끼는 마음에서 실추된 수도자의 명예를 회복시켜주시려는 영신적 아버지의 사랑으로 교회에 호소하시는 그 마음에서 예수님의 사랑을 느낄 수 있어 감사한 마음이 든다.

예수님은 오늘 우리에게 물으신다. “누가 내 어머니요 내 형지들인가?” 그리고 답하신다. “하느님의 말씀(사랑실천)을 실천하는 사람들이다.”


 
관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신구약 말씀 피정 내용 USIM 칩 신청접수 중!!! 1 Stephanus 2015.07.20 3201 0
공지 11월부터 첫목요일 성시간 후 철야기도회 시작!!! Stephanus 2014.10.22 4076 0
공지 알립니다. ^^ 관리자 2014.03.04 14292 0
공지 새로 가입하신 분들은 가입인사를 올려주세요(댓글로) ^^* 16 관리자 2012.09.17 49407 0
462 미리내 묵상의 집 알림 운영자 2018.09.22 521 0
461 2017년도 미리내묵상의 집 피정계획 Stephanus 2017.09.27 2789 0
» 청주 어린이집 원장수녀님 어린이 학대사건의 진실 Stephanus 2017.09.27 1421 0
459 논어의 명언 명구 세영알렉시오 2017.08.31 779 0
458 저에게 있어서 핵심은, ‘사랑의 기쁨’에서 중심은 제 4장입니다. 운영자 2016.10.05 1116 0
457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님 '성경의 세계와 역사' 4. 성경 73권의 요약 1 file 운영자 2016.10.01 1066 0
456 이관배 스테파노 신부님 '성경의 세계와 역사' 3. 역사의 흐름에 따른 성경재배치 1 file 운영자 2016.10.01 729 0
455 이관배 스테파노신부님 '성경의 세계와 역사' 2. 구약은 신약의 모형 1 file 운영자 2016.10.01 667 0
454 이관배 스테파노신부님 '성경의 세계와 역사' 1. 역사의 흐름과 함께 읽는 성경 1 file 운영자 2016.10.01 751 0
453 [기도] 2016년 10월 교황님의 기도 지향 운영자 2016.10.01 592 0
452 미리내묵상의집 카페개설 Stephanus 2016.09.12 764 0
451 (프란치스코 교황님 말씀) 자비의 봉사자들에게 행한 연설 운영자 2016.09.04 573 0
450 (프란치스코 교황 문헌) 자비의 여덟 번째 실천 항목은 환경 보호 운영자 2016.09.02 646 0
449 (9월의 교황님 기도 지향) 운영자 2016.09.01 552 0
448 (프란치스코 교황 문헌) 이민과 난민자들을 품은 교황의 자의교서 운영자 2016.09.01 635 0
447 (프란치스코 교황님 말씀) 그리스도의 현존을 드러내십시오 운영자 2016.08.30 505 0
446 (프란치스코 교황님 말씀) 창조물 보호를 위한 세계 기도의 날 운영자 2016.08.29 474 0
445 (프란치스코 교황님 말씀) 구원으로 향하는 문은 좁지만 언제나 활짝 열려있습니다. 운영자 2016.08.22 492 0
444 (프란치스코 교황님 말씀) 섬김과 일치는 자비의 살아있는 표징 운영자 2016.08.19 433 0
443 (프란치스코 교황님 말씀) 고통받는 여성들을 평화의 길로 이끌어 주시길 간구합시다 운영자 2016.08.17 403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
XE Login